벤츠, 차세대 E클래스 실내 디자인 포착..S클래스 축소판

벤츠, 차세대 E클래스 실내 디자인 포착S클래스 축소판 메르세데스-벤츠 차세대 E클래스의 실내 디자인이 처음 사진에 담겼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최근 출시된 S클래스와 C클래스를 통해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인 바 있다 우아한 곡선으로 구성된 내외관 디자인은 모델체인지 이전의 디자인과 다른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으로 주목 받았다 여기에 2016년 데뷔할 예정인 차세대 E클래스까지 가세할 전망이다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은 2일 차세대 E클래스의 실내 스파이샷을 게재했다

E클래스의 실내 스파이샷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먼저 선보인 S클래스의 것을 그대로 가져온 것처럼 유사한 디자인을 보여준다 에어벤트의 디자인도 거의 흡사한데, 고급스러우면서 클래식한 이미지를 전한다 공조장치 콘트롤러의 디자인은 C클래스의 디자인과 비슷해 보인다 스티어링 휠은 3스포크 타입으로 기존 모델 대비 입체감을 강조한 형상이며, 림의 굵기가 상당히 굵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계기판의 경우 사진 속의 모델은 아날로그 타입을 하고 있으나, 옵션으로 풀 LCD타입이 제공될 예정이다

대시보드 디자인은 거치형 정보표시창이 아닌 S클래스와 같은 확장형 대시보드 디자인을 갖는다 차세대 E클래스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신형 후륜구동 플랫폼 MRA를 기반으로 설계되었는데, 먼저 선보인 C클래스와 동일한 플랫폼이다 새로운 플랫폼으로 인한 차체중량 경량화가 예상되며 동시에 보다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완전히 새로운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과 디젤 엔진이 적용되는 것이 유력해 보인다 차세대 E클래스의 라인업은 최소 한 가지 이상의 AMG Sport 모델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포함하며, 현재와 같이 E63 AMG를 최상위 모델로 위치시킬 예정이다

E63 AMG에는 AMG GT 엔진의 출력을 높인 최고출력 600마력의 사양이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 하반기 등장할 벤츠 신형 GLE 실내 포착, 센터에 듀얼 그립 부착

엔카 매거진이 메르세데스 신형 GLE의 실내 사진을 입에 넣고 생가슴에 삽니다 E 형과 다른 형태의 두 개의 모니터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뚜렷합니다

베젤은 생략했다 모니터와 직관적 인 인터페이스는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지원합니다 MBUX는 리눅스베이스의 벤츠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최신 엔비디아 GPU와 8GB 램을 사용합니다 센터 콘솔 1 세대 포르쉐 카이엔을 닮은 그립고 붙잡 으십시오 그 외의 우드 그레인, 컨트롤 스위치 등은 벤츠 모델이 아닙니다 겉으로는 모습이 없습니다

새 램프 및 테일 램프는 신형 CLS와 고사 다 E 클래스의 더블 가이드 램프가 죽을 때까지 기다립니다 just stylized design 32에서 030 수준으로 하니아암 더 적은 수심이있다

20 %의 연비 향상을 이식하다 이전과 다른 다른 뼈대를 사용하기 4 벨소리 (벤츠 네 바퀴 굴림)를 기본으로하는 GL의 무게는 2 톤을 넘은 결과입니다 platform substitution 힘 트레인은 현행 E 클래스의 소비 직렬 4 기통 20L 터보 V6 3 기 0L 트윈 터보와 터보 6 기통 디젤 터보, AMG 전용 8 트윈 터보 엔진에서 품종

변속기는 4 단으로 움직일 수 있습니다 벤츠는 신형 GLE의 론칭을 론치하고 기자 회견을 통해 오토 미디어 (Automedia)와 스파이 슛을 국내에서 소개하고 있습니다 박영문 기자 spyms@encarmagazinecom

경쟁모델 압도하는 벤츠 ‘신형 E클래스 실내’ 공개

경쟁모델 압도하는 벤츠 '신형 E클래스 실내' 공개 메르세데스-벤츠(이하 벤츠)가 신형 E클래스의 실내 모습을 공개했다 동급 경쟁 모델들을 압도하는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특징

벤츠가 공개한 E클래스의 실내는 지금까지 등장했던 중형세단 중 가장 화려한 실내를 자랑한다 S클래스에 적용된 새로운 구성의 디자인이 E클래스에도 여지없이 연출돼 미래적이면서도 우아한 느낌이 물씬 풍긴다 대시보드부터 작은 단추하나에까지 고급스러움이 절정이다 시트, 스티어링 휠은 질 좋은 최고급 가죽으로 감쌌고, 반짝거리는 금속 느낌 소재와 가로줄 무늬가 그려진 내부 장식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실내 무드 조명은 무려 64종류의 빛을 선택할 수 있다

  실내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역시 계기반이다 123인치 컬러 디스플레이가 양 옆으로 연결된 구조로, 차와 관련된 모든 정보를 띄워준다 그래픽은 클래식-스포트-프로그레시브 등 3가지 테마를 선택할 수 있다

최하위 등급 2개 모델을 제외한 모든 모델에 기본 적용된다 스티어링 휠 왼쪽에는 벤츠 최초로 엄지손가락으로 사용하는 터치패드가 장착됐다 계기반 뿐만 아니라 센터페시아 화면도 이 장치 하나로 조작할 수 있다 함께 자리 잡은 홈 버튼도 눈에 띈다 시트에는 여러 가닥의 스티치가 사용됐다

이를 통해 시트표면을 잘게 나누고 탑승자의 몸을 잘 감쌀 수 있도록 설계됐다  실내 색상은 밝은 색의 베이지부터 갈색 계열, 짙은 회색 등을 선택할 수 있고, 벤츠가 새로 선보이는 패턴의 나무 장식과,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으로 된 내부장식 패널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이 외에도 23개의 스피커로 구성된 1,450와트 버머스터 오디오 시스템이 장착됐다 한편, 신형 E클래스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자동주차 시스템, 24개의 LED가 255단계로 밝기를 조절하는 멀티빔 헤드램프 등 첨단 안전장비가 적용된다

또한, 마이바흐 버전도 출시된다 뒷좌석 길이를 한껏 늘린 롱휠베이스 버전으로 실내를 한결 고급스럽게 꾸밀 것으로 알려졌다  신형 E클래스는 내년 1월 미국에서 열리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