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ning a Secret Message – Programming Foundations with Python

코드를 작성하기 전에 또는 그룹 이름을 바꾸려면 어떤 단계를 거쳐야합니까? 컴퓨터에있는 파일 중? 타이핑에 대해 걱정하지 마십시오 코드가 없습니다

간단한 아랍어 단어를 사용하여 식별 이 작업을 수행하기 위해 구현해야하는 단계 프로그램 1 단계입니다 2 단계 너는 할 수있다 토론 포럼에 응답을 보내십시오

그곳에 계시다면 다른 사람들이 보낸 아이디어를 읽을 수 있습니다

Hotel Premier in Janov nad Nisou, Czech Republic (Europe). The best of Hotel Premier

WWWWORLDHOTELVIDEO

COM 현재 Hotel Premier 에 위치한 숙박 시설 Czech Republic 발견 에 추가 정보 http://wwwworldhotelvideocom/ko/hotel-premier-czech-republic-czech-republic-europe/ 당신은 예약할 수 있습니다 우리의 웹사이트에 제일 가격에 귀하의 방문을 활용 하 여 놀라운 장소를 발견 wwwworldhotelvideocom를 가진 유일한 장소에 직접가지고가 게 하십시오

Audi A6 3.0 TDI QUATTRO PRO LINE S Navi Softclose Adaptieve Cruise Head-Up Leer Standkachel Schuifda

이 Audi를 자세히 살펴보십시오 그것은 2012 년부터의 차다

강력한 디젤 엔진은 245 마력의 용량을 가지고 있습니다 스포티 한 인테리어에서 헤드 업 디스플레이, LED 테일 라이트를 찾습니다 자동 레벨 조절 기능이있는 에어 서스펜션 이 장비는 또한 기동 정지 시스템, 열쇠가없는 입구와 4 륜식의 운전 이 차에 관심 있어요? 지금 저희에게 연락하시면 시승을 준비합니다

[시승기] “고속에서 빛난다”, 아우디 신형 A4

[시승기] "고속에서 빛난다", 아우디 신형 A4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신형 A4는 깔끔하게 생겼다 역동적인 스타일이 돋보이는 동급 경쟁 차와 달리, 전체적으로 차분한 스타일이다

 그래서 겉모습만 보면 빠르게 달릴 것 같지 않다 하지만 이 차의 '속'은 '겉'과 달랐다 A4는 ‘신사’처럼 말쑥했지만, 그 안엔 ‘운동선수’같은 활기가 담겨 있었다 겉모습첫인상은 차갑다 안정된 비율의 차체 위에 예리한 선들이 그어졌다

캐릭터 라인을 포함한 대부분의 선들이 날카로워, ‘기계’적인 느낌이 강하다 ‘눈동자’ 같았던 동그란 프로젝션 렌즈가 사라진 LED 헤드램프도 차가운 분위기에 한몫한다 찔러도 피 한방울 안 나올 것 같은 분위기다 이전의 ‘작은 차’ 이미지는 많이 줄었다 실제로 크기가 조금 커지기도 했다

길이와 너비가 각각 24mm, 14mm 늘어난 4,725mm, 1,840mm며, 높이는 3mm 줄어든 1,425mm다 길이와 너비가 커지고, 높이는 줄어 더 안정적인 모양새다 휠베이스도 2,820mm로 12mm 늘었다 과감하게 바뀐 ‘디테일’도 특징이다 6각형 그릴 ‘싱글 프레임’은 크기가 커지고 각이 확실하게 꺾여, 존재감이 커졌다

뒤쪽은 테일램프가 캐릭터 라인과 이어져, 더 날카로운 인상이다 헤드램프에서부터 시작돼 테일램프까지 연결되는 캐릭터 라인은 차를 더 길어 보이게 하는 효과도 있다 속 모습실내는 최신 아우디, 특히 Q7과 구성이 비슷하다 가로로 길쭉한 스타일의 대시보드와 하나로 이어진 송풍구 등에서 어렵지 않게 Q7이 연상된다 Q7 스타일 덕분에 실내는 넓고 고급스럽다

버튼들의 조작감과 질감도 동급 최고 수준이다 다만 시승차에 적용된 반짝이는 나무 무늬 장식은 차의 성격에 맞지 않게 다소 요란했다 앞 좌석 공간은 나무랄 데 없지만, 뒷좌석은 다소 불만이다 길이가 47m를 넘는 차인데도, 뒷좌석이나 트렁크 공간은 국산 준중형 세단만 못하다

앞 좌석 승객이 조금만 여유롭게 앉아도 뒷좌석 승객은 불편해진다 트렁크도 좌우 폭이 좁아 공간이 협소하다 달리는 느낌무려 252마력이다 힘은 충분하고도 남는다 가속페달을 밟으면, 처음에 움찔하더니 순식간에 속도를 높인다

20리터 터보 엔진의 소리는 칼칼하게 갈라져 만족스럽진 않지만, 가속만큼은 V형 6기통 엔진만큼 후련하다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도 명확하게 기어를 바꿔 물며 활기찬 가속을 돕는다 참고로 신형 A4의 20 터보 엔진은 1,600rpm~4,000rpm까지 380kgm의 최대토크를 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의 걸리는 시간은 단 5

8초(콰트로)에 불과하다 운전대는 무겁고, 서스펜션은 솔직하며, 차체는 탄탄하다 그래서 주행감이 묵직하다 서서히 다닐 땐 다리에 힘을 잔뜩 주고 걷는 것처럼 어색하지만, 고속으로 달릴 땐 가장 이상적이다 속도를 아무리 높여도 허점이 드러나지 않는다

고속 주행 중 갑작스러운 너울을 만나도, 서스펜션이 재빨리 자세를 추스른다 속도 무제한 고속도로 ‘아우토반’에서 다져진 독일 차다운 감각이다 굽이 길이 이어지는 도로에서도 A4는 안정적이다 네 개의 타이어에 동력을 나눠 보내며 끈끈하게 바닥을 움켜쥔다 코너에서 약간 욕심을 더 내면, 언더스티어(운전대를 꺾은 것보다 차가 덜 돌아가는 현상) 성향을 보이지만, 4륜구동답게 제어가 어렵지 않다

 좌우 연속으로 운전대를 꺾는 상황에서 뒷바퀴를 슬쩍 흘려도, 빠르게 '그립'을 회복한다  놓치면 안 되는 특징신형 A4는 이전보다 100kg 정도 가벼워졌다 가벼운 소재를 적용해 골격의 무게를 줄이는 것은 물론, 실내 소재와 서스펜션 부품, 브레이크 장치, 배기 장치 등 많은 부분에서 ‘군살’을 뺐다 덕분에 주행감에서도 ‘군더더기’가 많이 빠졌다

시승차인 A4 45 TFSI 콰트로의 연비는 리터당 116km다 차체 크기에 비해 높은 수준은 아니지만, 20리터 가솔린 엔진에 과급기가 달리고, 4륜 구동 장치 ‘콰트로’가 적용된 걸 감안하면, 수긍할만한 수준이다 시승 중 다소 가혹한 주행 환경에서의 연비는 리터당 95km 수준이었다

기억해야 할 숫자A4는 전륜구동 45 TFSI 세 개 등급과 4륜구동 45 TFSI 콰트로 두 개 등급 등 총 다섯 가지 등급으로 나뉜다 45 TFSI는 기본형 4,950만원, 프리미엄 5,290만원, 스포트 5,690만원이며, 45 TFSI 콰트로는 프리미엄 5,590만원, 스포트 5,990만원이다 참고로 동급 경쟁 차인 BMW 3시리즈는 4,600만원~5,540만원이며,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는 4,860만원~6,350만원이다 A4는 차분한 겉모습 안에 ‘반전’ 매력을 품고 있었다 특히 그 매력은 고속에서 빛났다

속도가 올라갈수록 무거운 운전대와 묵직한 차체, 차분한 서스펜션이 제 성능을 발휘했다 마치 ‘고속형’ 세단 같았다 ‘양의 탈을 쓴 늑대’처럼 차분한 세단의 모습 아래, 탄탄한 기본기가 깔렸다

[시승기] E클래스 ‘반자율주행’ 써보니…운전대 놓으면 ‘자동정지’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해 더 말할 게 있을까? 이미 수많은 시승기가 나와 있고 지난해에만 2만 대가 넘게 팔린 차다 전 세대가 포함된 숫자이긴 하지만 2016년에만 총 2만2,463대가 출고됐으니 2만2,463명이 일종의 ‘장기 시승’ 중이란 얘기다

장점과 단점이 이미 알려질 대로 알려져 있고 파악될 대로 파악돼 있다 그런데도 왜 또 E클래스를 탔을까? 분명 이유는 있다 바로 반자율주행이다 아래는 장진택 기자가 진행한 메르세데스-벤츠 E 400 4매틱 시승영상이다 영상 속에서도 ‘반자율주행’ 기술을 사용하면서 감탄하는 장면이 나온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미 꽤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고 있다 완성차 업체 중에선 가장 앞선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인정받는다 개인적인 추론이 아니다 글로벌 시장조사 전문기관 내비건트 리서치(Navigant Research)가 IR자료와 각종 연구 성과 및 지표 등을 근거로 평가한 순위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자율주행의 맛보기로 드라이브 파일럿(Drive Pilot)을 선보이고 있다

E클래스에선 E 300 인텔리전트 드라이브와 E 300 4매틱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E 400 4매틱에 기본으로 들어간다 이중 시승한 모델은 E 400 4매틱이다 드라이브 파일럿은 속도에 따라 앞차와 적절한 간격을 맞추며 미리 설정한 속도로 달리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과 차선을 벗어나려고 하면 반대쪽으로 운전대를 틀어 차선 이탈을 방지하는 차선 유지 장치(Lane Keeping Assist)를 더한 수준의 장치가 아니다 차를 가운데로 유지시키며 달린다 슬쩍 굽은 길에서도 차선을 맞춰 운전대를 돌린다

차선만 보고 달리는 것도 아니다 앞차의 궤적과 주변 장애물을 함께 인식하며 차선이 없는 곳에서도 스스로 달릴 줄 안다 일단은 메르세데스-벤츠 E 400 4매틱의 시동을 걸고 바쁜 도로를 헤집고 들어갔다 어디든 가야 뭐라도 해볼 수 있는 것 아닌가 혼잡한 도로에서 드라이브 파일럿을 켰다

보통의 크루즈 컨트롤이라면 일정 속도 이상에서 작동하겠지만 드라이브 파일럿은 아니다 일단은 켜진다 차선 인식을 바로 못해 조향까지 보조하지 못하는 경우는 있지만 속도 조절까지 포기하는 법은 없다 일단 켜면 계기반에 크루즈 컨트롤과 운전대 표시가 나타난다 운전대 그림이 바로 싱그러운 초록색으로 켜지면 즉각 차선 인식에 성공했단 얘기다

그렇지 않으면 시무룩한 회색으로 그늘져 있다 속도는 시속 150km에 맞췄다 드라이브 파일럿은 시속 210km까지 스스로 차선을 맞추고 조향하며 달려 나갈 수 있다고 했으니 이 정도는 문제될 게 없었다 그리고 어차피 꽉 막힌 혼잡한 도로 위다 E 400 4매틱이 시속 150km를 내겠다고 앞차를 뚫고 달려 나갈 것도 아니다

설정 속도는 애초부터 별다른 의미가 없었다 낮은 속도가 아쉬웠을 뿐 E 400 4매틱의 똑똑한 움직임을 확인하기엔 차들로 가득한 도로도 나쁘지 않았다 사실 혼잡한 도로는 드라이브 파일럿이 작동하기 가장 좋은 여건이다 차선과 차, 각종 물체 등 센서가 받아들일 수 있는 정보가 많아서다 역시 기계나 사람이나 기댈 데가 많으면 좀 더 정확하고 단호하게 판단할 수 있나 보다

센서는 총 22개나 들어갔다 카메라 센서 5개와 레이더 센서 5개, 초음파 센서 12개가 차체 곳곳에 달렸다 주역은 앞 유리에 달린 카메라 센서다 차선과 보행자를 인식하는 게 바로 카메라 센서다 전방 90m까지는 주변 환경을 3D로 인식한다

50도 각도로 최대 500m 앞까지 촬영할 수 있다 레이더는 주변을 파악하는 멀티모드 레이더와 전방 먼 곳까지 살피는 장거리 레이더가 따로 있다 멀티모드 레이더는 140도 주변을 40m 이내까지 탐지한다 장거리 레이더는 좁게는 20도, 넓게는 90도까지 감지할 수 있다 가깝게는 70m 밖, 멀게는 250m 안 쪽의 물체를 주로 파악한다

장애물과 자동차 등을 알아보는 게 레이더에게 주어진 임무다 도로 위의 드라이브 파일럿은 앞 차를 급하게 쫓아가진 않았다 움직임을 일일이 확인하며 따라가는 듯 여유롭게 달렸다 그래서 때로 손쉽게 끼어드는 차들도 있었다 하지만 E 400 4매틱은 페이스를 잃지 않았다

나 같으면 짜증이 나 앞차에 성큼 다가갔을 거다 하지만 감정이 없는 E 400 4매틱은 결코 그런 일이 없었다 사고는 확실히 줄겠다 다만 스트레스는 좀 쌓이겠다 정체가 풀리며 차들이 속도를 높이기 시작했다

E 400 4매틱도 신나게 달리기 시작했다 가속은 시원하다 엔진회전수를 부쩍 끌어올려 설정된 속도까지 빠르게 도달하려 애썼다 가만히 보면 E 400 4매틱은 설정된 속도에 도달해야 한다는 강박이 있는 것 같았다 아마도 사람이라면 연비를 생각해 좀 더 여유롭게 속도를 높였을 터였다

역시 기계는 기계다 실제 해볼 순 없었지만 메르세데스-벤츠는 “드라이브 파일럿은 시속 210km까지 스스로 차선을 맞추고 조향하며 달려 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시속 130km가 넘어가면 차선을 파악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자동차 전용도로와 고속도로에서 낼 수 있는 속도 안에서는 꽤 능숙하게 차선을 맞춰 달렸다 하지만 운전대를 돌리는 타이밍이 사람보다 살짝 늦었다

굽어지는 구간에 진입하면 한쪽 차선에 가까워진 뒤에야 조향을 시작했다 처음엔 좀 불안했다 하지만 타이밍에 익숙해지면 편안해진다 심지어 믿음도 생긴다 E 400 4매틱은 혼자서 램프도 빠져나갔다

양쪽으로 벽이 높은 1차선 도로에 앞차가 가까이 있는 환경이긴 했으나 해내긴 해냈다 신기했다 젖먹이 아가가 갑자기 두발로 걷는 모습을 직접 본 기분이었다 다만 속도에 따른 한계는 있다 일부 약간 깊이 굽은 구간에 시속 80km로 진입한 적이 있었는데 조향을 포기하는 경우가 있었다

각 속도별로 한계 곡률이 있는 것 같다 물론 운전대를 놓은 지 60초가 넘어서 조향을 푼 건 아니다 아직까지는 허가받지 않은 자율주행차가 지정도로가 아닌 곳에서 자율주행모드로 달리는 게 불법이기에 드라이브 파일럿은 60초라는 한계 시간을 두고 있다 물론 전 세계 어디든 불법이고 자동차 회사에서 내놓는 모든 반자율주행 시스템은 한계 시간을 정해 놓고 있다 그렇게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두 가지다

아직은 시스템이 불완전하고 사고시 책임 소재가 명확하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법률로는 운전자와 제조사, 도로관리 책임자 등 누구에게도 명확한 책임을 묻기 어렵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드라이브 파일럿은 60초가 지나도 운전대를 잡지 않으면 경고를 보낸다 처음엔 계기반과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경고 표시를 나타낸다 그래도 잡지 않으면 소리를 낸다

물론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E 400 4매틱은 끝까지 조향을 포기하지 않는다 그러다 운전자가 최후의 통첩까지 무시해버리면 차를 서서히 멈춰 세운다 차선에 맞춰서 천천히 완전히 서면 주차브레이크까지 채운다 감정 없는 E 400 4매틱이 “당신이 날 이렇게까지 무시하니 정말로 못 해먹겠어요”라고 항의하는 건 아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이 정도로 경고를 무시한다면 운전자가 더 이상 운전할 수 없는 상황에 빠졌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런 상황에서 자동차가 단순히 조향을 포기하거나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려 나가는 건 위험하다고 판단한 거다 역시 메르세데스-벤츠답다 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 완전히 정지한 뒤에도 비상등이 켜지지 않는다

비상등까지 켜지면 100점인데 그게 아쉬워 100점을 줄 수가 없다 제 점수는 요? 한 96점? 비상등이 켜지지 않는 건 감점 요소요 감정 없이 안전만 추구하는 건 가점 요소다 드라이브 파일럿이 기본으로 들어간 메르세데스-벤츠 E 400 4매틱은 부가세 포함해 9,800만원이다 풍부한 힘을 여유롭게, 혹은 폭발적으로 뿜어낼 줄 아는 엔진 및 변속기와 상황에 따라 자유자재로, 그것도 매우 적절하게 세기를 조절하는 서스펜션이 정말로 매력적인 차다

이웃 감시단 THE WATCH 2차 공식 예고편 (한국어 CC)

한반지 한반지   외계인이 침입하고 있어   그들은 우리 중에 있어

  그게 내가 '이웃 감시단'을 창설한 이유야   이들 가운데 외계인이 있을지 몰라   저 할머닐 잘 봐 새로 발견한 걸 학습하는 것 같아   이걸 미각을 느끼는 내 코에 넣어?   벤 스틸러 잠깐, 나 이 물질 전에 본 적 있어

  '니클로디언 키즈 초이스' 상 탔어요?   빈스 본 자, 여기! 우리 감시단을 위한 재킷 날개 달린 호랑이? 호랑이, 화염, 날개가 한 로고에! 호랑이, 화염, 날개가 한 로고에! '닥치고 춤춰라' 중국식 심볼 같잖아!   조나 힐 프랭클린, 이게 뭔 짓이야? 이 사람들은 누구야? 젠장, 엄마! 내 방에서 나가 있어요!   죄송요, 엄마 친구들에게 날 각인시켜 위상 좀 높이게요 사랑해요   리차드 아요아데 내 머릿속에 한 가지 시나리오가 있는데 내 머릿속에 한 가지 시나리오가 있는데 섹시한 동양인 주부, 밤엔 혼자예요

섹시한 동양인 주부, 밤엔 혼자예요 우리 단원들을 콜 하기엔 딱이죠 – 그 여자가 빨았 – 알았어, 자   그런 일이 내게 생긴다니 관심이 가지네요   올 여름 '글랜뷰' 마을이 외계인 침입의 '제로 지점'이 되겐 못해

아무도 믿어선 안 돼 저 얼굴 봐 내 얼굴 봐 저 얼굴 보면서 내 말 들어 쟬 보면서 내 말 들어

날 봐 날 봐 저쪽 보면서 내 말을 파악해 둘 다 보는데 누구 말도 파악하진 마 내 말 들으면서 저 얼굴은 듣기만 해

  세상을 구하기란 뭐 찾았어요   이 구체가 뭔지 알아낼 때까지 아무도 손대지 마   세상에, 저 젖소가 뭔 죄야! 그치만 이거 죽이는데! 아주 일상적인 일이다 전쟁에서 맨 먼저 잃고 마는 게 순결이라면?   아자! 외계에서 온 건 무조건   죽이세요   죽어!   죽어!   이 놈은 죽은 게 분명해   도마뱀인간이랑 사진 찍을 사람? 찍는다

오, 좋아   7월 27일 7월 27일  

Miss Czech Republic získala licenci na Miss World. Jak se na soutěž připravuje nádherná

미스 체코 공화국 získala 라이센스 NA 미스 월드 JAK NA Soutěž의 připravuje의 nádherná 카테리나 Kasanova? Naše NARODNI Soutěž 미스 체코 공화국 získala 라이센스 미스 NA 미스 월드 체코 공화국 카테리나 Kasanova을 úřadující있다 (19) I 미스 월드 체코 2018 listopadu이 Ciny을, KDE 뷰드 celý Měsíc Českou Republiku reprezentovat

Světové 결승전은 9 prosince을 uskuteční 것입니다 Svetova Soutěž 미스 월드는 UZ는 dveře poté 미스 체코 공화국 získala 라이센스를 공동했다 노나 klepe 자체 피날레 připravuje nádherná 카테리나 Kasanova (19) která V의 rozhovoru의 prozradila 공동 přípravy obnáší, 제이크 jsou její Plany이 budoucna, 에일 난 제이크 않는 엄마 pocity z를 NA blížícího는 피날레 미스 체코 공화국 2018, kdy odevzdá svojí korunku입니다 vicemiss 크리스티나 Langová는 KDE V의 ROCE의 loňském의 naše 니콜라 Uhlířová vybojovala 5 vicemiss 다니엘라 Zálešáková이 Japonska, Tokya NA 미스 인터내셔널을 odletí 않는 Soutěž 미스 그랜드 국제 Myanmaru을 světovou 노나 4 října을 poletí

베로니카 Volkeová, JAKO 3 vicemiss I delegátkou 프로 미스 인터 컨티넨탈는 městě hlavním 마닐라 Filipínách의 V 노나 která uskuteční된다 Jelikož JSME 멜리 4 라이센스, 탁 Diky 미스 월드 nyní vlastníme 5 라이센스 사용자는 Z finalistek에게 Soutěž 미스 글로벌을 světovou 노나 2017 vyšleme을 jednu ještě 있습니다 Naše 미스 celý 한국 připravovaly입니다 NA svoji reprezentaci가 부실 ještě připravují 탁, ABY dosáhly 공동 nejlepších umístění이 reprezentovaly Českou Republiku을 důstojně opravdu 있습니다 미스 체코 공화국 다바 내가 ZA CIL světové úspěchy는 vyrovnaly, které jsou každoročně světových soutěžích krásy úspěšné NA zemím을 탁 것이다있다 vítězky ABY byly 공동 nejvíce konkurence schopné NA světových의 soutěžích이있는 경우

송지효, 이엘이 어른들을 위한 유쾌한 코미디 영화로 뭉쳤다

송지효, 이엘이 어른들을 위한 유쾌한 코미디 영화로 뭉쳤다 배우 이성민과 신하균, 송지효, 이엘이 어른들을 위한 유쾌한 코미디 영화로 뭉쳤다 6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바람 바람 바람’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이병헌 감독을 비롯해 이성민, 신하균, 송지효, 이엘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바람 바람 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이성민 분)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 매제 봉수(신하균 분), 그리고 SNS와 사랑에 빠진 봉수의 아내 미영(송지효 분) 앞에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제니(이엘 분)가 나타나면서 걷잡을 수 없이 꼬이게 되는 상황을 그린 어른들의 코미디 영화 ‘스물’ 이후 3년 만에 돌아온 이병헌 감독은 바람이라는 소재에 대해 “체코 영화 원작이 있다 바람이라는 소재에 대한 관심보다는 사람이 살아가면서 느끼는 외로움에 대한 관심이 더 컸다 원작을 봤을 때 왜 그 사람들이 그런 행동을 하는가, 그 감정이 궁금했다”고 설명했다

20년 경력의 베테랑 카사노바 석근을 연기한 이성민에 대해 이병헌 감독은 “석근이라는 인물은 감정 변화 폭도 크고 귀여움과 장난기, 그러면서도 짙은 고독감도 필요했고 이성민이라는 배우가 떠오를 수밖에 없었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배우들은 이성민을 봄바람 같은 존재로 꼽으며 “현장에서 대장님이라고 불렀다 잘 이끌어주셨고 유쾌하게 풀어주셨고 그런 모습들이 많이 에너지가 된 것 같다 선배님이 없으면 허전할 정도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바람 신동 봉수를 연기한 신하균은 “호흡이 너무 잘 맞아서 재미있게 나온 것 같다

제 캐릭터의 서툰 점, 바보 같은 모습이 극하고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성민과 신하균은 서로의 코믹 연기를 평가해줄 수 있냐는 질문에 감히 평가할 수가 없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치명적 매력을 가진 인물 제니를 연기한 이엘은 “솔직함이 매력적인 인물이다 내면의 감정과 생각에 솔직하고 당당한 캐릭터다 그동안은 짙은 화장과 화려한 의상, 일부러 관능적이려고 하는 것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화장을 덜어냈고 옷도 내추럴하게 입었다

말투도 평소의 제 모습에서 찾아가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배우들은 촬영하면서 가장 신경 썼던 점으로 이병헌 감독 특유의 대사를 꼽았다 이성민은 “재미있게 촬영했고 감독님의 대사의 뉘앙스와 맛을 살리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썼다 영화를 보면 대사들이 주는 찰진 맛과 재미, 은유들이 색다른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고 송지효는 “이병헌 감독님 특유의 언어법을 첨가해서 이야기하는 것이 힘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 감독은 “감정이 너무 어려운 영화였다

코미디 정도가 아니라 그 안에 담긴 의미와 감정들이 어려운 영화여서 걱정을 많이 했다 물론 베테랑 배우들이셨지만 작은 차이에서도 다른 감정이 느껴질 수 있는 장면들이 있었는데 그걸 해내시더라 현장에서도 너무 잘 받아들여주셨다 너무 뛰어난 배우들이셔서 현장에서 저는 감동이었다”고 배우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