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면 더 ‘꿀잼’인 코미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비하…

알고 보면 더 '꿀잼'인 코미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비하인드스토리 8 [인사이트] 백다니엘 기자 = 최근 코미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이 흥미진진한 스토리 구성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까지 세대를 넘나드는 대표 배우들이 함께했다는 것만으로도 한껏 기대를 모은다

이병헌의 코믹 연기와 서번트증후군을 연기한 박정민의 형제 케미도 영화의 흥미 포인트 중 하나다 한국 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달리고 있는 그것만이 내 세상을 보기 전에 알면 더욱 좋을 영화 비하인드스토리를 소개한다  아직 영화를 보지 않았다면 꼭 참고하길 바란다 박정민은 피아노 연주 장면을 대역 없이 직접 소화했다 박정민은 잡지 무비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극 중 오진태 연기를 위해 6개월간 하루 6시간씩 빠짐없이 피아노에 매달렸다고 밝혔다

CG 없이 실제 피아노 연주를 한 박정민은 (처음에는) 피아노의 어떤 건반이 도이고 레인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극 중 마지막 곡인 차이콥스키 피아노 협주곡을 위해 많은 공을 들여 함께 촬영한 오케스트라 단원들까지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병헌의 대사 8, 9할은 애드리브다 지난해 12월 열린 영화 제작보고회에서 영화를 연출한 최성현 감독이 이병헌의 대사 90%가 애드리브라고 밝혔다 그는 이병헌이 과장된 부분이 있다면 편집을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일화를 전했다

윤여정은 이병헌과 박정민 출연 소식을 듣고 바로 출연 결정을 내렸다 배우 윤여정은 지난해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자신이 영화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당시 윤여정은 시나리오를 받고 30페이지 정도 읽었을 때 이병헌과 박정민의 출연 소식을 들었다며 그렇다면 덕 좀 봐야겠다는 마음에 시나리오를 더 읽지도 않고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병헌은 박정민과 영화 촬영 전 이미 구면이었다 이병헌과 박정민은 이번 영화를 통해서 첫 호흡을 맞췄지만 그전에 한차례 서로를 마주한 적이 있다

이 둘은 제37회 청룡영화상에서 이병헌은 내부자들로 남우주연상을, 박정민은 동주로 신인남우상을 받았다 그리고 제38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에도 같이 참석했다 박정민은 대학교 때 이병헌과 같이 연기하는 꿈을 꿀 정도로 이병헌을 존경했다 지난해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박정민은 이병헌이 자신의 연기 롤모델이었다고 밝혔다 박정민은 대학교 3학년 때 선배님과 연극하는 꿈을 꿨다며 그럴 정도로 좋아하고 존경하는 선배님이라고 말했다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은 모두 제작사가 처음으로 시나리오를 줬던 캐스팅 1순위 배우들이다 최성현 감독은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각본을 쓸 때 이병헌을 모델로 구성해 김조하 캐릭터를 써나갔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일면식도 없던 이병헌에게 시나리오를 보냈고 이병헌이 바로 출연하겠다고 답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여정과 박정민 또한 1순위로 원했던 주연 배우였다며 처음 시나리오를 드린 배우들과 모두 작업을 하게 된 최초의 케이스라고 말했다 박정민은 시나리오를 한 번에 다 읽고 매니저에게 출연하고 싶은 이유를 장문의 문자로 보냈다

박정민은 지난해 영화 제작보고회에서 원래 시나리오를 한 번에 못 읽는데 그것만이 내 세상은 한 번에 읽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영화를 하지 못하면 속상할 것 같아 매니저 형에게 하고 싶은 이유를 장문의 문자로 적어 보낼 정도로 욕심이 났다고 덧붙였다 박정민은 서번트증후군을 소화하기 위해 동네에 있는 복지 학교에 조심스럽게 전화를 했다 박정민은 잡지 무비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서번트증후군에 걸린 오진태를 표현하기 위해 책을 사서 봤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단순히 책으로 그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건 어려울 거라 생각이 들었고, 결국 동네에 있는 복지 학교에 직접 전화를 해 관찰하려는 건 아니고 도와드리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문의했다

다행히 복지 학교의 담임 지도교사는 박정민이 진짜 접근한 이유를 알고 난 이후에도 도움을 줬다 담임 지도 교사는 박정민의 시나리오를 읽어본 후 밑줄까지 긋고 조언을 해주는 등 물심양면으로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